한국, 6G 기술 통신 전송 장비 개발


뉴스

LG-KAIST 6G센터는 와이파이 전파를 특정 방향으로 집중시키는 기술인 빔포밍(Beamforming)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개발해 하드웨어 테스트를 마쳤다.

한국과학기술원(KAIST) 산하 6세대(6G) 이동통신망 연구센터 LG-KAIST가 6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신호 송수신 장치를 개발했다.

이 장치는 테라헤르츠(THz) 대역의 새로운 주파수 스펙트럼을 사용하여 전자파의 손실을 줄이고 전송 속도가 더 빠릅니다.

LG-KAIST 6G센터는 2년 반의 연구개발 끝에 특정 방향으로 와이파이 전파를 집중시키는 기술인 빔포밍(Beamforming)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개발해 하드웨어 테스트를 마쳤다.

빔포밍 기술은 테라헤르츠 주파수 범위(143-170GHz)에서 27GHz 대역의 전자파 감쇠의 기술적 한계를 극복합니다. 이 기술은 최대 27GHz의 고대역폭을 사용하여 2.4GHz 대역을 사용할 때 기존 5G 기술보다 11배 빠른 전송 속도를 제공합니다.

테라헤르츠 주파수 대역을 이용한 광대역 무선 전송은 높은 데이터 전송률과 다수의 이동 가입자를 지원하는 6세대 통신망의 핵심 전송 기술로 빔포밍이 불가능한 기술입니다. 주파수.

 

현재 전 세계 국가들은 2030년까지 이 기술의 상용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6G 모바일 정보 기술을 연구 개발하기 위해 경쟁하고 있다.

앞서 2018년 일본이 테라헤르츠 대역 활용 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미국과 중국도 각각 2020년 3월과 3월 6G 기술 정책 및 연구 과제에 착수했다.

전문가들은 6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가 고속 데이터 제공을 위한 솔루션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높아 잠재력이 큰 기술이라고 말한다.

Có thể bạn quan tâm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

Fill out this field
Fill out this field
Please enter a valid email address.
You need to agree with the terms to proceed

Menu